■ 조국·문재인 대통령 여론조사 결과

[2019.9.12.] 조국 등 관련 여론조사 결과

1. KBS가 지난 9월 9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잘못했다'는 응답이 51%'잘했다'는 응답이 38.9%로 나타났다고 9.12. 밝혔다. '모름·무응답' 답변 비율은 10.1%였다.

문 대통령이 조국 장관을 임명한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해 '잘못한 편이다'는 13.6%, '매우 잘못했다'는 37.4%로 부정 평가가 51.0%로 나왔다. '매우 잘했다' 20.8%, '잘한 편이다' 18.1% 등 긍정 평가는 38.9%였고, '모름·무응답'은 10.1%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 평가는 53.3%, 긍정 평가 44.8%로 나타났다. 또 조국 법무부 장관이 현재 자신과 가족 등에 대해 진행 중인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응답이 66.9%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등을 활용한 웹 조사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이다. ▷관련 내용

2.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하는 사람보다 잘 못하고 있다고 평가하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SBS는 칸타 코리아에 의뢰해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지난 9월 9일 오후부터 11일 낮까지 사흘 동안 전국 성인남녀 102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45.1%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 51.6%로 나왔다고 9.12. 보도했다. SBS는 한 달 전 조사에서 50%대를 회복했던 긍정 평가가 이번 조사에서 5.7%p 줄며 긍정과 부정이 역전됐다고 했다. 또 긍정 평가 비율이 45.1%인 것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SBS가 실시한 6차례의 여론조사 결과 중 가장 낮은 수치라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 수준에 오차범위는 ±3.1%p였다.

조국의 검찰 수사에, 정당한 수사라는 응답이 60.2%, 무리한 정치개입이라는 응답은 35.6%였다. 조국 임명을 찬성한 사람 중에서는 무리한 정치개입이라고 답한 사람이 67.4%로 높았지만, 조국 임명을 반대한 사람 중 무리한 정치개입이라고 답한 사람은 10.7%에 불과했다. ▷관련 내용

[2019.9.16.] 추석연휴 조국 등 관련 여론조사 결과

MBC는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추석 연휴인 지난 14~15일 이틀간 전국 성인 1009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잘한 일'이라는 답이 36.3%'잘못한 일'이라는 답이 57.1%로 나왔다. 

세대별로는 3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조 장관에 대한 임명 반대가 더 많았다. 30대의 경우에는 임명 찬성 54%, 반대 40.2% 였다.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절차가 진행될 때 검찰이 조국 후보자 가족을 수사하고 부인을 기소한데 대해선 '원칙에 따른 적절한 수사'라는 반응이 66.3%로, '부적절한 정치 개입'이라는 응답 30%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평가에서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가 51.7%,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가 44.5%를 기록했다. 연령별로 20대와 50대에서 대통령 지지도가 하락했고, 30대와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긍정보다 부정 평가가 더 높았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한 달 전보다 2.4% 포인트 떨어진 36.6%, 자유한국당이 3% 포인트 오른 23.4%를 기록했다. 이어 정의당 7%, 바른미래당 6.3% 순이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유무선 RDD 전화면접 방식(유선 21%, 무선 79%)을 통해 진행됐으며, 응답율은 14.7%(유선 10.6%, 무선 16.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이다.

▶ [1부] 조국 가족의 부정의혹 총정리(이 페이지에서 각 사안별 글 안내)

 [2부] ① 조국사건 관련자 압수수색 이후 검찰수사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