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과 얼마되지 않은 시점부터 프레시안과 접해 보았다.아마 첫 계기가 박동천이라는 전북대 교수라는 친구의 표제가 많이 등장한것 같아 인연을 시작한것 같다. 박동천 칼럼으로 글을 자주 쓰고 있는 모양이다.처음에는 사상과 이념을 떠나 글평이 공감되는 점이 상통이 돼 순수하게 집중을 하였던 것 같다. 그래서 몇번 접해 보았던 것 같다. 이렇게 해서 프레시안이 각인이 되고 그냥 소편 언론사이려니 단순히 의식정도만 했던것 같다.그런데 여러번 이 친구의 글을 겪어보니 단편적인 사상에 젖어 있는것 같았다. 아주 감정적으로 격정적으로 일방적 논조를 자아내고 있다.



유치한 이야기이지만 전북대에서 재직하고 있는것을 보아 아마 동향출신일 확률이 다분한것 같다. 아마도 7.8십년대의 격정의 시대를 살아오면서 유린되었다고 느끼는 분노와 독소에 찬 환경과 의식에 깊이 드리워진 지역적 골수에 젖어 있는것 같았다.그렇다고 모두가 이해를 못할 바는 아니다. 그런 시대를 안겨주었던 것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고 그러기에 저항과 반발심이 작용했으리라 이해를 한다.그런데 글 내용을 잘 살펴보면 너무나 유치하고 모순되고 자신의 이론을 정립시키기 위해 상황에 너무나 동떨어진 진리를 끌어와 구색을 맞추고 있는 모순의 궤변을 보여주고 있다.이 친구는 너무 자기의 감정 도취에 본인의 착각의 모순을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 그러면서 주적들에 대해 반이성이라고 연일 주장하고 있다. 그렇다고 역지사지하는 인간이 되라는것은 아니다. 그렇게 되면 글을 지탱하기가 어렵기 때문이고 필자도 글을 쓰는 사람이라 그것을 잘 알고 있다. 다만 이 친구에게 조언을 하자면 개념정리가 된 사고를 구사하라는 것이다.

 이 친구 이야기는 접어두고 프레시안이라는 저널에 대해 한마디 해보자.

 

인식이 없어 근간을 찾아보니 역사가 개략적으로 이러하다.
2001년 9월 24일 언론에 몸담았던 기자들이 모여 만든 인터넷신문이다.기존의 시각과는 다른 관점을 제시하고, 심층보도·기획보도·분석보도에 주력한다. 또 위기모니터링및 대안 제시를 통해 고급 독자들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하고, 특정 정파와 권력에 오염되지 않는 시민지향적 독립언론을 추구한다의 모티브이다.

2001년이면 서반도의 선생이 나랏님으로 재직하던 시절이 아닌가. 이 때에도 오로지 정권에 한을 토로했는가.열정적이었던가. 이후 봉화님때에도 지금과 같이 일방적 독주의 포문을 열었던가.상황을 잘 모르는 필자로서는 역사가 대단히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특정 정파와 권력에 오염되지 않는 시민지향적 독립언론을 추구하는것이 기조이고 이것이 사실이라면 되묻지 않을 수 없다. 과연 심장이 왼쪽에 있는것인가를.

언론이라면 당연한 기본원칙이 아닌가. 필자가 굳이 짚는것은 타 언론보다 심화되었기 때문이다. 모든것이 매도일색이기 때문이다.종합신문이면 사실적인 사건들은 여과없이 정론을 담아야 할것이 아닌가. 政論紙의 지향에 앞서 正論紙의 지향이 필요한것 같다.보수언론의 조중동의 비판이라면 반대개념으로서의 진보언론의 조중동임을 자처하고 있는것인가? 또 다른 색깔의 역사의 평가를 기대하는가? 방송의 대치의 적으로서 극단적분노에 초록은 동색이고 가재는 게편이라 같이 한풀이를 하는것인가? 그래서 두 나랏님시대의 논조가 궁금하다는 것이다.언론인지 저항단체인지 잘 분간이 되지를 않는다. 언론으로서의 보편성을 담지 못한다면 또 그럴 자신을 장담할수 없으면 차라리 비영리법인으로서의 조직개편도 권해본다.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