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와 문희준이 진행하는 SBS 절친노트에 빅뱅이 출연해 2회로 나눠 각 금요일 오후 10시 55분에 방영됐다.지난 첫회에 우연히 방송을 보게 되었고 그리고 어제 20일 마지막편에서 프로그램 중간쯤에 시청을 하게 되었다.탑, 태양, G드래곤, 대성, 승리의 다섯멤버중 유독 대성과 막내인 승리가 3년간 같은 숙소의 같은 방에 기거하면서도 아직도 서로 어색해하고 어려워하는 사이라 이러한 두사람의 관계를 좀더 친밀한 관계로 발전시키 위한 기획으로 이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주인공인 대성과 승리의 나이차는 1살 차이로 친구로도 할수있는  연령차이다.그래서 승리가 쉽게 형으로서 받아들이지 못했던 것 같다.대성 또한 이러한 분위기를 잘 알고 느꼈기에 어려워 형으로서의 권위를 세우지 못한것 같다.그렇다고 1살 위인 대성이가 승리를 친구로 받아들이기에는 스스로의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았을 것이다.절친노트 프로그램 끝편에 서로에게 바라는 절친편지에서 대성이가 승리에게 " …진짜 절친이 되어보자. 대신 말은 놓으면 안된다"  라는 말이 그 방증인 것이다.

   

이 둘이 좀 더 친해지기 위한 방법으로서 
▷ 가방 하나를 둘이 메고 버스를 타고 절친장소로 이동하기  도시락 반찬을 걸고 한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타짱을 흉내낸 서로 웃기기 서로 등을 업고 림보게임 서로를 의지한 달리기 게임 … 등 많은 게임이 진행되었다.물론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마지막까지 쑥스럽고 어색한 분위기는 여전히 남아 있었지만 그래도 한결 많이 극복된 것 같았다.마지막 끝에서 - 탑, 태양, G드래곤이 소속사 YG엔터테이먼트의 대표인 양현석씨의 지난날의 그룹  서태지와 아이들의 "환상속의 그대" 를 분장과 율동을  곁들여 불렀고 , 대성과 승리는 컨츄리 꼬꼬의 "Gimme Gimme" 를 역시 분장과 함께 율동을 섞어 불렀다.그리고 빅뱅멤버 모두가 이 프로그램의 MC인 문희준의 13년전 H.O.T 시절의 "캔디"를 재현해 불러 당사자인 문희준을 감동하게 했고  H.O.T를 좋아했던 팬들과 시청자들은 지나간 그 때의 추억을 떠올리며  그리움과 함께 가슴 뭉클한 진한 감동을 받았다.그리고 자신의 각오와 서로에게 바라는 절친편지로 마지막 무대를 장식하였다.

승리는 이렇게 감동의 글을 써서 읽었다. "나는 한번 실수는 두번하지 않을거다" "내 원래 좌우명은 내가 최고다 였다" "그렇지만 형들과 함께 지내면서 그게 정답이 아니라는것을 알게 됐고 형들한테 들었던 꾸중들과 형들한테 실수했던 것들을 다시 한번 생각하고 '한번 실수는 두번하지 말자' 가 내 좌우명이 됐다"

대성이는 승리 동생에게 이렇게 또한 감동의 글을 썼다. "한결 마음이 편해졌다" "우리가 이렇게 어색하게 된것은 형 때문이더라" "형이 먼저 다가 갔어야 되는데 그렇게 하지 못해 미안하다" "이제부터는 먼저 다가가는 형이 될께!"



이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동안 긴장된 마음으로 지켜 보았다.좀 더 친숙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가슴 조이며 지켜보았다.서로를 조금씩 이해하고 친근하게 다가서려는 두 사람의 노력에서 프로그램 내내 가슴이 뭉클했다.오랫동안 굳어졌던 어색한 관계가 금방 해소될리는 없겠지만 그래도 이러한 프로그램을 통해서라도 좀 더 친숙한 관계로 발돋음 하는 계기가 된것 같아 시청자의 한 사람으로서 한결 마음이가벼워졌고 가슴 뿌듯했고 보람되었다.안티없는 가수들이 없지만 유독 빅뱅한테만은 많은 세대들을 아우러 안티팬이 거의 없다고 한다.필자는 지금까지 빅뱅을 좋아하는 팬의 입장은 아니었다.그러나 이 프로그램을 지켜보면서 왜 그들을 좋아하는지에 대한 근거를 찾은것 같다.

수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이 시대 최고의 idol 그룹인 BigBang이 그 중에서도 이 프로그램의 주인공인 대성과 승리가 어쩌면 자신들의 치부이고 자존심인 이러한 프라이버시를 공개하고 활용함에 적극 동참하고 출연해준 솔직함과 용기에 감명을 받았다.그리고 프로그램 끝까지 최선의 노력으로 동참해주는 이들의 모습에서 또한 감명을 받았다.그리고 제일 감명스러운것은 여타 인기그룹에서 느끼지 못했던 시종일관 겸손함을 잃지않는 그 부드러운 자세이다. 최고의 인기에도 언제나 변함없이 자만하지 않는 겸손한 모습 또한 언제나 끊임없이 열정을 다하는 이들의 노력에서 왜 모두가 그들을 좋아할수 밖에 없는지에 대한 이유를 새삼 알게 된것같다.이제 필자도 열렬한 빅뱅의 팬이 된것 같다.이 시대 최고   빅뱅 화이팅! 물론 빅뱅 자서전을 홍보하기 위한 가수들의 억지 출연이라는 일부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기도 하지만...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