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4.09

 

대통령 주변으로 간 145억 파헤친다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의 정관계 로비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이인규 검사장)는 노무현 전 대통령 주변으로 흘러 들어간 145억원에 대한 용처 파악에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8일 검찰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드러난 노 전 대통령 관련 의혹은 권양숙 여사의 채무 변제를 위해 10억원을 받았고 조카사위 연철호씨 명의로 500만달러를 받았으며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에게서 봉하마을 개발 명목으로 70억원을 투자 받았다는 것 등이다.



여기에 노 전 대통령이 퇴임 직후 박 회장에게 차용증을 쓰고 15억원을 빌린 것을 포함하면 145억원이 넘는다. 하지만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통해 권 여사에게 전달된 10억원 외에 박 회장이 노 전 대통령에게 전달한 자금이 검찰 수사에서 추가로 밝혀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권양숙 여사 채무 변제용 금품수수 - 검찰은 노 전 대통령이 전날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권 여사의 채무를 갚기 위해 박 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사실을 시인한 것처럼 권 여사의 금품수수 물증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은 권 여사가 받은 돈의 규모에 대해서는 특정하지 않고 조심스러운 반응이다.

홍만표 대검 수사기획관은 노 전 대통령 사과문에 받은 돈의 액수와 일시 등이 없어서 검찰이 파악한 부분과 겹치는지, 포함이 되는지 안 되는지 모른다고 밝혔다.



일부에서는 권 여사가 박 회장으로부터 받은 돈이 10억원 가까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은 저의 집(부인)에서 부탁하고 그 돈을 받아 사용한 것이라며 미처 갚지 못한 빚이 남아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결국 노 전 대통령이 언제 얼마를 받았고 실제 채무 변제용이었는지를 규명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노 전 대통령도 근래에 이 사실을 안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500만 달러가 노 전 대통령 몫(?)=검찰은 노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 연철호씨가 20082월 박 회장으로부터 사업 투자금으로 건네받은 500만달러의 성격을 규명하는 데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 돈이 노 전 대통령 몫이고 노 전 대통령 역시 이 돈의 정체를 알았을 것이라는 의혹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게다가 박 회장과 정 전 비서관,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 등 노 전 대통령 측근 3명이 20078월 서울 모처에서 ‘3자 회동을 하며 노 전 대통령의 퇴임 이후를 도울 방안을 논의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결국 검찰 수사는 문제의 500만달러'의 정체와 최종 목적지가 어딘지에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은 500만달러의 출처라는 의심을 받아온 박 회장의 홍콩 현지법인 APC에 대한 계좌분석 작업을 80% 가까이 끝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번주 중 500만달러의 성격이 규명될 것으로 보인다.


강 회장이 봉하마을에 투자한 70억원도 규명해야=강 회장이 20079월 노 전 대통령의 고향인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개발하기 위해 봉화를 설립하는 데 70억원을 출자한 것과 관련, 설립 목적이 따로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에 대해 검찰이 집중 확인할 방침이다.


설립 목적이 어떻든 결국 봉화가 노 전 대통령을 측면 지원하기 위해 설립됐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인 만큼 투자금 조성 경위에 불법성이 있거나 투자금 가운데 일부라도 노 전 대통령에게 흘러들어간 흔적이 포착된다면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소환이 의외로 쉽게 이뤄질 수도 있다.


이와 함께 현재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하고 있는 노 전 대통령 관련 의혹인 국가기록물 유출 사건과 고() 남상국 전 대우건설 사장 유족이 제기한 명예훼손 사건 등에 대해서도 검찰이 이번 기회를 통해 한꺼번에 들여볼 가능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