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여걸 줄리아 길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48)이 제27대 호주 연방정부의 총리로 선출됐다. 영국 웨일스 출신의 그는 호주 역사상 첫 여성 총리직에 올랐다. "강력한 정부를 구현하며 호주의 미래를 이끌겠다"는 길라드 총리는 돌아선 민심을 달래는 것뿐만 아니라 올해말 치러질 총선에서 노동당의 승리까지 책임지게 됐다.


Julia Gillard, Prime Minister of Australia

 

 

After she helped orchestrate a Labor Party coup that ousted Prime Minister Kevin Rudd on June 24, 2010, Gillard, 48, became Australia's first female PM. Tasked with rebuilding dwindling support for her party, she called snap elections just three weeks into office, hoping to benefit from her bounce in public opinion. But following the Aug. 21 election, neither Gillard's center-left government nor the Liberal-National coalition led by Tony Abbott were able to secure an outright majority. To break the stalemate, Gillard must successfully court a handful of independent and Green candidates. "It's my intention to negotiate in good faith an effective agreement to form government," she said the morning after the disappointing result. "There are anxious days ahead."

 

Johanna Sigurdardottir, Prime Minister of Iceland

 

 

After Iceland's economy collapsed in October 2008, Sigurdardottir rode a wave of discontent all the way to the premiership. It wasn't exactly surprising: the former flight attendant turned politician had won eight consecutive elections since entering Parliament in 1978, making her the country's longest-serving parliamentarian and one of its most popular. In addition to being Iceland's first female Prime Minister, Sigurdardottir, 67, is also the world's first openly gay head of state. In June 2010, when Iceland legalized gay marriage, Sigurdardottir tied the knot with her long-term partner, with whom she had entered a civil union seven years earlier.

 

Cristina Fernández de Kirchner, President of Argentina

 

 

 

Elected President in November 2007 (thereby succeeding her husband Néstor), Fernández has proven she is her own woman. Dismissively referred to as "Cristina" by some members of Argentina's macho political elite, Fernández has survived a standoff with the country's powerful farming lobby, a fallout with the U.S. over a suitcase allegedly containing illegal campaign contributions and a series of high-profile economic-policy spats that culminated in the ousting of the governor of Argentina's Central Bank earlier this year. With her striking appearance and polarizing rhetoric, she inevitably draws comparisons with former First Lady Eva Perón.

 

Dalia Grybauskaite, President of Lithuania

 

 

After Grybauskaite came to power in 2009, European journalists quickly dubbed her Lithuania's Iron Lady, owing to her steely way with words and her black belt in karate. The daughter of a saleswoman and an electrician, she worked part time in a factory while earning a Ph.D. in economics. She went on to become Deputy Minister of Finance in 1999, before holding a series of positions within the European Commission. In 2009, with Lithuania mired deep in recession, Grybauskaite focused her presidential campaign on protecting those with the lowest incomes and tackling unemployment, which had climbed to nearly 16%. Running as an independent, she won with a 68% majority — the largest margin of victory ever recorded in Lithuania's presidential election history.

 

Angela Merkel, Chancellor of Germany

 

 

The most influential female politician in the world, Merkel earned a doctorate in physics in East Germany before turning her eye to politics. She won a seat in the Bundestag during the first post-reunification general election, in December 1990, and Chancellor Helmut Kohl appointed her as a Cabinet minister just one year later. Childless and twice married, the chairwoman of the Christian Democratic Union often comes off as reserved and self-effacing. But as she told TIME in a 2010 interview, she has plenty of confidence: "You could certainly say that I've never underestimated myself. There's nothing wrong with being

 

Sheik Hasina Wajed, Prime Minister of Bangladesh

 

 

Hasina, the 62-year-old leader of the left-of-center Awami League, has a history of surviving. During a 1975 coup d'état, assassins killed 17 members of her family — including her son, three brothers, mother and father, former Prime Minister Sheik Mujibur Rahman. Hasina, then 28, happened to be abroad at the time. She later survived a grenade attack that killed more than 20 people, dodging the bullets that sprayed her car as she fled. Hasina was first elected Prime Minister in 1996. But in 2001, Transparency International named Bangladesh as the most corrupt country in the world, and Hasina was ousted in a landslide. That wasn't the end of her, though. In January 2009, the Awami League won 230 of 299 parliamentary seats, and the consummate survivor found herself Prime Minister — again.

 

Ellen Johnson Sirleaf, President of Liberia

 

 

Educated at the University of Wisconsin and at Harvard, Africa's first female President served as Liberia's Minister of Finance in the late 1970s. But when Samuel Doe seized power in a military coup in 1980 and executed the President and several Cabinet members, Johnson Sirleaf fled to Kenya, where she became a director at Citibank. She returned to contest the 1996 presidential election and lost to Charles Taylor. In 2005, she ran again and won, promising to bring motherly sensitivity and emotion to the presidency — a tall order in a country still reeling from years of civil war.

 

Tarja Halonen, President of Finland

 

 

Brought up in a working-class family in downtown Helsinki, Halonen has built a highly successful political career by building ties with trade unions and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Serving as President since 2000, she has vehemently defended the President's role as commander in chief of the military, and campaigned against Finnish membership in NATO. Her hobbies belie her powerful position: she is said to enjoy swimming and taking care of her two cats. In 2006, TV host and comedian Conan O'Brien endorsed Halonen's re-election because of her strong resemblance to him.

 

Kamla Persad-Bissessar, Prime Minister of Trinidad and Tobago

캄라 퍼사드비세사(트리니다드 토바고 총리)

 

 

Persad-Bissessar, leader of the United National Congress, oversees a coalition of five political parties. Since being sworn in, on May 26, 2010, the onetime Attorney General has laid out ambitious plans to tackle the country's growing murder rate, boost pensions and slash the number of Trinidadians living in poverty (now one-fifth of the population). A former social worker, she's known for compassion: she has looked after her brother's two children since he died in a car crash 20 years ago.

캄라 퍼사드비세사는 트리니다드 남부 시파리아에서 태어났다[1]. 인도계 힌두교 신자이다. 서인도 제도 대학교를 거쳐 법률학교를 졸업하여 변호사 자격을 얻었으며, 영국·자메이카에서 사회운동을 하고 교사로 활동하기도 했다. 1995년 시파리아 지역을 지역구로 연합민족회의(UNC) 소속의 국회의원에 선출되었다. 2000년 ~2001년 교육부 장관으로 재직하였다. 2006년 UNC 대표로 여당인 국민민족운동(PNM)에 대항했으나, 2007년 총선에서 패한 후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다.2010년 다시 당대표가 되었고, 같은 성향의 정당과 연합을 구성하여 5월 24일 총선에서 국회 의석 41석 중 29석을 확보하여 승리하여 5월 26일 트리니다드 토바고 최초의 여성 총리로 취임하였다.

 

Laura Chinchilla, President of Costa Rica

 

 

A former Vice President under Nobel laureate Oscar Arias Sánchez, Chinchilla won a 47% majority in the February 2010 election. In a country increasingly concerned about crime, the center-leftist played up her security experience: she previously served as both Public Security Minister and Justice Minister in the National Liberation Party. A social conservative, she opposes gay marriage, abortion and the legalization of the morning-after pill. She has pledged to continue the pro-business policies of her predecessor by courting international investment and expanding free trade.

 

Monday, Aug. 23, 2010

-----------------------------------------------------------------------------------------------------------

 2011-06-21

[TOP 10] 타임지가 선정한 여성지도자

Top 10 Female Leaders


01.Angela Merkel, Chancellor of Germany


13216320101112092801.jpg


앙겔라 메르켈(56)은 조용한 카리스마로 `유럽의 거인'을 이끄는 독일 역사상 최초의 여성 총리다.
지난해 9월 실시된 총선에서 기독교민주당(CDU)-기독교사회당(CSU) 연합을 이끌고 승리한 뒤 자유민주당(FDP)과 연동독 출신의 첫 통일 독일 총리이자 전후 최연소 총리이기도 한 메르켈은 2005년 취임 때만 해도 참신성이 주 무기였지만 지금은 무게와 안정감, 냉철함을 갖춘 '경세가'로 평가받고 있다.
헬무트 콜 전 총리가 키운 '정치적 양녀(養女)'로 성장했으나 끈기와 결단력으로 권력쟁취에 성공한 우파 여성 정치인이라는 점에서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에 견주어 '독일판 철의 여성'으로 불리고 있다. 하지만 노조를 분쇄하는 데 힘을 쏟은 대처와는 달리 노조와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무절제한 자본주의를 경계하는 등 '따뜻한 보수주의자'로 간주된다.
1954년 서독에서 태어났지만 어릴 때 목사인 아버지의 임지인 동독으로 이주한 그녀는 물리학 박사로 연구소에서 일하다 1989년 동독 민주화 운동 단체인 '민주적 변혁'에 가입하면서 정치를 시작했다.
통독 직후 실시된 총선에서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된 후 콜 전 총리의 발탁으로 1991년 여성청소년부 장관, 1994년 환경부 장관에 오르고 1998년 총선에서 기민당이 패한 뒤 당 최초의 여성 사무총장을 맡으며 승승장구했다.
2002년 총선을 앞두고 기민당 당수이면서도 소수 정당인 기사당의 에드문트 슈토이버 당수에게 총리 후보 자리를 넘겨준 대가로 당권을 확고하게 장악했고 2005년 실시된 조기총선에서 기민당을 승리로 이끌었다.


02.Cristina Fernandez de Kirchner, President of Argentina


cristina-photo.jpg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는 1953년 12월 19일 부에노스아이레스 주라플라타에서 태어났다. 라플라타 국립 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했으며, 대학 재학 중 네스토르 키르치네르결혼했다. >페론주의 계열의 정의당에서 활동하며 정치활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1976년 아르헨티나 쿠데타군부 정권이 들어선 후 페론주의 계열이 탄압을 받게 되자 정계에서 떠나 남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와 함께 남편의 고향인로 내려가 리오가예고스에서 변호사로 활동했다. 후반, 군부 정권이 물러난 후, 정치활동을 재개하여 산타크루스 주의회 의원으로 선출됐다. 1995년, 산타크루스 주 연방 상원의원, 연방 하워의원으로 선출됐고, 상원의원이 됐다. 남편의 대통령 당선전까지, 그녀는 남편보다 더 전국적으로 유명한 정치인이 됐다.2003년 네스토르 키르치네르가 정의당 승리를 위한 전선의 유력한 대통령 후보로 떠오르면서, 적극적으로 선거운동을 도와 남편의 당선에 기여했다. 남편이 대통령이 된 후에도 계속 상원의원으로 활동하면서 남편의 정책 집행에도 깊숙이 관여했고, 뛰어난 언변과 능숙한 대인관계로 인기가 높았다. 2005년에는 부에노스아이레스 주로 지역구를 바꿔 상원의원 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2007년 10월 남편의 후임을 선출하는 선거에서 승리를 위한 전선 후보로 출마했고, 44.92%의 득표율로 승리해 대통령에 당선돼, 세계 최초로 부부가 모두 연이어 직접 대통령에 당선되는 기록을 세웠다. 그 해 12월 10일 취임식을 갖고, 이사벨 페론 이후 아르헨티나의 두 번째 여성 대통령이 됐다.


03.Dilma Rousseff, President of Brazil


dilma-rousseff1031-rtxu1mq.jpg

지우마 호세프는 2월 22일정식으로 노동자당의 대통령 선거 후보로 지명되었고3월 31일 장관직을 사임하였다. 2010년 초만 해도 그에 대한 지지율은사회민주당조제 세하후보보다 훨씬 낮았으나, 룰라 다 시우바 대통령의 높은 인기와 그의 지원으로 지지율이 상승하기 시작했다. 그의 장관직 사임 직전, 정부에서는 대규모 인프라 확충 계획을 발표했는데, 이 역시 여당에서 그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전략이었다. 이후 그에 대한 지지율은 더욱 급격히 상승하기 시작, 선거 직전 45%~55%의 압도적 지지율로 당선이 유력해 보였다. 10월 3일 선거에서 과반 이상의 득표율로 바로 당선을 확정지을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46.9%의 득표율로 과반 득표에는 이르지 못하여 10월 31일 2차에서 최종 결과가 가려지게 되었다. 결국 2차 투표에서 조제 세하 후보를 꺾고 브라질 역사상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그는 11월 11일~12일 서울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방문하였는데, 이는 그의 대통령 당선 후 첫 해외 방문이었다. 그는 당선인 자격으로 G20 정상회의에 배석하고, 룰라 다 시우바 대통령과 함께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 대한민국과 브라질 간 경제 협력에 대해 논의하였다


04.Julia Gillard, Prime Minister of Australia


20101111162117623.jpg


영국 이민자 출신의 길러드 총리의 부모는 줄리아 길러드가 4살 때 자연친화적인 곳에서 자녀들을 양육하고픈 욕심에 영국 웨일스 배리섬에서 호주로 이민왔으며그녀의 부친은 영국에서부터 호주의 주요 노동계층인 광부로 일하였다광부의 딸인줄리아는 멜버른대학에서 법학을 공부한 뒤 지역 로펌에서 변호사로서 노동자의 권익을 찾는 일들을 하며 여성의 부드러움과 그 속의 강인함으로 때로는 노동자들을 보듬어주고, 때로는 나라에 강력하게 그들의 권리를 주장하며 호주 국민들에 가까이 다가갔다1998년 노동당에 입당하여 국회의원이 되었으며 2001년부터는 인구 및 이민 담당 장관을 역임하며 행정감각을 익혀 이내 애보리진호주 토착 원주민들과의 갈등이 심각한 호주사회를 위해 힘쓰다 애보리진호주 원주민과의 화해 및 협력 부와 보건부장관을 역임한 후 이번에 총리에 올랐다.


05.Ellen Johnson Sirleaf, President of Liberia


7-Ellen-Johnson-Sirleaf.jpg


엘렌존슨설리프는 1938년 10월 29일 몬로비아에서 태어나 1948년부터 1955년까지 서아프리카대학에서 회계와 경제학을 공부하였다. 1961년부터 미국 유학에 나서 1964년까지 미국 위스콘신주의 메디슨비즈니스칼리지에서 회계를 공부하고, 1970년 콜로라도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였다. 그리고 1971년에는 하버드대학교에서 행정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유학을 마치고 귀국한 뒤 1972년부터 1973년까지 재무차관을 지냈으나, 대통령 톨버트(William Richard Tolbert Jr., 1913.5.13~1980.4.12)의 경제정책에 반대하여 공직을 떠났다. 1980년 4월 톨버트 정권을 몰아낸 쿠데타가 일어나자 케냐로 망명하여 1992년까지 나이로비의 씨티은행, 적도은행 등에서 근무하였다. 또 1992년부터 1997년까지국제연합개발계획의 아프리카 국장을 지내기도 하였다.
2005년 11월 8일 치러진 라이베리아 대통령선거에서 유명 축구선수 출신 조지 웨아 후보를 물리치고 2006년 1월 16일 라이베리아의 대통령에 취임하였다. 1980년대 군사정권에 반대하다가 옥살이와 망명생활을 하는 등 민주화에도 이바지하였다. 굳은 의지와 결단력 때문에 '철의 여인(Iron Lady)'이라는 별명을 얻었고, '아프리카의 힐러리'라고도 불린다. 


06.Sheik Hasina Wajed, Prime Minister of Bangladesh


61bd0868-d656-11dd-9bf7-000077b07658.jpg

세이크 와제드 하시나는 방글라데시 초대 대통령이었던 셰이크 무지부르 라만의 딸로, 방글라데시 최초의 여성 총리 베굼 칼레다 지아의 뒤를 이어 1996년 방글라데시의 총리가 되었다. 1947년 방글라데시 북쪽 툰기파라에서 태어났다. 파키스탄 지배하에서 독립투쟁을 하며 여러 번 투옥됐던 아버지를 옆에서 지켜본 하시나는 다카대학에 다니던 시절부터 학생연맹 지도자를 맡는 등 정치활동에 나선 학생운동가였다.
1971년 파키스탄으로부터 독립을 쟁취한 셰이크 무지부르 라만 초대 방글라데시 대통령은 1975년 군사 쿠데타 때 피살되었다. 하시나는 이때 아버지뿐만 아니라 어머니, 3명의 남동생, 2명의 삼촌 및 친척 등을 한꺼번에 잃었다. 당시 여동생 레하나와 함께 독일에 가 있던 하시나는 죽음을 면했고 그후 6년간 망명생활을 하였다.
하시나가 방글라데시 정계에 뛰어든 것은 1980년대 들어서였다. 아버지가 이끌던 아와미연맹당(AL)이 1981년 총선에서 크게 도약함에 따라 하시나는 아와미연맹당 당수로 추대되어 귀국하였다. 이때부터 하시나는 본격적으로 정치가의 길을 걷게 되어 1982년 군사 쿠데타로 집권한 후세인 무하마드 에르샤드 전 대통령에게 대항해 나갔다. 이후 1990년 당시 또 다른 야당인 방글라데시 국민당(BNP)의 베굼 칼레다 지아 전 총리와 손잡고 에르샤드 정권을 무너뜨리는 데 성공하였다. 베굼 칼레다 지아는 1975년 하시나의 가족을 살해한 군사 쿠데타 주역 지아 울 라만의 미망인이다.
1996년 총리직에 오른 뒤 국내·외 여성 및 어린이의 권리를 향상시키는 데 노력하여, 이런 공로로 간디평화상과 테레사수녀상을 수상하였고, 2000년에는 세계평화에 기여한 공로로 제2회 펄벅상을 수상하였다.

07.Johanna Sigurdardottir, Prime Minister of Iceland

xin_4120206020855406156838.jpg

요한나 시귀르다르도티르는 수도 레이캬비크 출신이며, 아이슬란드 상업전문학교를 졸업하였다. 젊은 시절, 항공사 승무원(스튜어디스)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다. 그 후 노동 조합에 참여하다가 정계에 입문, 사회민주당 소속으로 1978년 국회의원에 당선되었다. 1987년1994년 사회부 장관을 지냈고, 2006년에 시작된 게이르 호르데 정권에서 다시 사회복지부 장관을 맡았다. 2009년 1월에 게이르 호르데가 경제 위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자, 사회민주당과 좌파녹색운동으로 구성된 새로운 연정은 요한나를 새 총리로 추대하였다. 이에 따라 요한나는 2월 1일 총리로 취임했다. 요한나는 아이슬란드에서 2007년 이후 지지율이 상승한 몇 안되는 정치인으로, 국민들의 인기가 높으며, 전 정권의 실책에 대한 반감이 매우 크므로 그의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도 높은 상황이다. 5월 조기 총선이 예정되어 있다.한편 요한나는 여성 동성애자로도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본래 남성과 결혼하여 두 아들을 두었으나, 이혼 후 여성 언론인 겸 저술가인 요니나 레오스도티르와 동거하고 있다. 요한나와 요니나는 아이슬란드에서 법적으로 허용되어 있는 동성애 결합 커플로, 2002년 법적으로 동성 커플로 인정받았다. 이로써 그는 본인이 동성애자라고 직접 커밍아웃한 인물로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한 나라의 정부 수반의 자리에 오르게 되었으며, 아이슬란드의 첫 여성 총리가 되었다.


08.Laura Chinchilla, President of Costa Rica

Laura-Chinchilla-050710L.jpg

라우라 친치야는 1959년에 칠레데삼파라도스에서 태어났다. 코스타리카 대학교 정치학과를 졸업한 후, 미국조지타운 대학교에서 행정학 석사를 취득하였다.정치에 입문하기 전에, 친이야는 라틴 아메리카와 아프리카에서 컨설턴트로 일하면서, 사법개혁과 공공 안전 문제들을 전공으로 하였다. 호세 마리아 피게레스 올센 정부 하에서 공공 안전부 차관 (1994년 ~ 1996년)과 공공 안전부 장관 (1996년 ~ 1998년)을 하였다. 2002년부터 2006년까지, 그녀는 국회에서 산호세 주의 하원의원으로 활동하였다.친치야는 오스카르 아리아스 대통령 제 2기 정부 하에서 부통령 (2006년 ~ 2008년)을 하였다. 그녀는 2010년 대통령직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2008년에 부통령직을 사임했다. 2009년 6월 7일, 그녀는 국민해방당 (PLN)의 대통령 후보를 뽑기 위한 선거에서 경쟁자를 15% 이상으로 누르고 당의 대통령 후보가 되었다.


09.Tarja Halonen, President of Finland

tarja-halonen.jpg

타르야 할로넨1943년12월 24일은 핀란드의 여성정치인이다. 2000년부터 대통령으로 재직중이다.
헬싱키 출신이며, 헬싱키 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한 후 변호사가 되었다. 1971년사회민주당에 입당하였고, 1974년 총리실 의회담당 변호사로 근무하였다. 헬싱키 시의회 의원이 되었고, 1979년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여 당선되었다.
국회의원으로 재직하면서 그는 노동자의 복지와 이익의 옹호, 소수의 권리 보호를 위하여 적극적인 활동을 하였다. 1980년대와 1990년대에는 몇 부처의 장관을 겸임하였고, 특히 1995년부터 2000년사이에는 외무장관을 지냈다.
여당인 사회민주당 소속 대통령 선거 후보로 출마하여, 핀란드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2006년 선거에서는 무소속으로 출마하여 다시 당선되어 두 번째 임기가 시작되었다.
그는 오랫동안 결혼하지 않은 상태에서 자녀를 낳아 키웠고, 자신의 보좌관이던 다른 남성과 10년 넘께 동거 생활을 하다가 대통령에 취임한 후 처음으로 정식으로 결혼하였다. 이와 같이 자유로운 사생활을 보여줬으나 이는 핀란드에서는 문제가 될 것이 없었다.
2000년 ASEM회의 참석차 핀란드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대한민국을 방문하였고, 2002년 김대중대통령의 초청으로 국빈으로 다시 대한민국을 방문하였다.


10.Dalia Grybauskaite, President of Lithuania

Dalia_Grybauskaite.jpg

달리아 그리바우스카이테는 리투아니아의 정치인이자, 2009년에 선거에서 리투아니아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 당선된 인물이다. 유럽연합(EU) 예산담당 집행위원을 맡고 있으며, 2001년에서 2004년까지 리투아니아의 재무장관을 맡기도 했다. 소련시절에는 정치경제학을 가르친 경력도 있다. 모국어인 리투아니아어를 비롯해서 영어러시아어프랑스어폴란드어를 구사할 줄 안다.

신고